今晚有节目的搞笑图片

湖南省人民政府门户网站 发布时间:2019-08-28 17:20:16 【字体:

  今晚有节目的搞笑图片

  

  2020年05月30日,>>【今晚有节目的搞笑图片】>>,西安hm服饰电话

     원희룡-매립장 주민, 면담통해 협의체 구성 합의10월까지 TF 통해 악취 문제 등 추가 협의원희룡 제주지사가 21일 오후 제주시 봉개동 회천매립장을 둘러보고 있다(제주도 제공)© 뉴스1(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제주시 동(洞)지역 쓰레기를 처리하는 봉개동 회천매립장 인근 주민들과 원희룡 지사가 21일 사용기한 연장에 합의했다.이에 따라 지난 19일 촉발된 제주 쓰레기 대란 사태는 일단락됐지만 반복되는 쓰레기 처리 문제에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원 지사와 봉개동 쓰레기매립장 주민대책위원회는 이날 오후 5시부터 제주시 환경시설관리소에서 매립장 사용기한을 놓고 논의한 결과, 매립장 내 쓰레기를 반입하되 도, 행정시, 대책위간 협의체를 구성해 10월까지 운영하기로 합의했다.이날 원 지사는 비공개 면담에서 그동안 거론됐던 문제들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며 "실무협의를 위한 테스크포스(TF)를 구성해 실천으로 이어질 신뢰의 밑천을 만들고 주민들과 함께 논의하겠다"고 약속했다.회천매립장 인근주민들로 구성된 주민대책위원회는 지난 19일 매립장 사용기한 연장에 반발해 매립장 출입구를 막고 쓰레기 반입을 저지했다.제주도와 제주시의 설득 끝에 주민들은 도지사 면담 등을 조건으로 같은날 저녁 쓰레기 반입을 임시 허용했다.회천매립장 내 음식물·재활용품 처리시설 사용기한은 애초 2021년 10월31일까지였으나 국비 확보 등의 문제로 서귀포시 색달동 음식물 처리시설 조성이 늦어져 기한이 2023년 상반기로 2년 더 연장됐다.이에 주민들은 2011년, 2016년, 2018년 사용기한을 연장한 데 이어 또 한차례 연장이 결정되자 "참을만큼 참았다"며 반발한 것이다.회천매립장에 반입되는 음식물쓰레기만 하루 140~150톤, 재활용쓰레는 하루 30~40톤에 달해 쓰레기 대란이 우려됐다.주민과 도지사간 면담을 통해 사태는 일단락됐지만 언제든 비슷한 상황이 재현될 수 있다는 우려는 여전하다.이날 합의 역시 주민들은 유예기간을 둔 것일뿐 향후 TF를 통해 악취 문제 등의 대안이 제시되지 않으면 또다시 실력행사를 하겠다는 입장이다.특히 제주도는 그동안 색달동 시설 조성 연기를 쉬쉬하다 지난 6일에야 지역주민들에게 회천매립장 사용연장을 요청해 안일한 행정이라는 지적을 받았다. 봉개동 주민들이 "지난달 31일까지만 하더라도 색달동 음식물쓰레기 처리시설 이설에 문제가 없다더니 일주일에만에 말을 바꿨다"고 비난하는 이유다.도와 시는 이번 사태 속에서도 주민들을 향해 쓰레기 대란을 막아달라며 읍소만했지 별다른 대안은 내놓지 못했다.원 지사는 "봉개동 주민들이 도민을 위해 희생과 많은 고통을 감내해왔다"며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주민들과 약속은 도지사가 책임지고 성실하게 이행될 수 있도록 보증하고 책임지겠다"고 말했다.고희범 제주시장도 이날 취임 1주년 기자회견에서 음식물 쓰레기 감량기 설치비용을 식당과 가정에 지원해 쓰레기를 절반으로 줄이겠다고 밝혔다.kdm@news1.kr▶ [ 크립토허브 ] ▶ [ 해피펫 ]▶ 네이버 메인에서 [뉴스1] 구독하기![©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일본 후쿠시마 원전앞 바다. [중앙포토] 일본 후쿠시마현 인근 바닷물이 우리나라 해역에 대거 반입된 사실이 확인됐다고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김종대 의원이 21일 밝혔다. 후쿠시마 인근을 왕래하는 선박들이 선박평형수를 맞추기 위해 약 128만t의 바닷물을 우리 항만에 방류했다는 것이다. 김 의원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후쿠시마현 인근 아오모리·이와테·미야기·이바라키·치바를 왕래하는 선박들은 지난 2017년 9월부터 2019년 7월까지 약 2년 동안 128만 3472t의 바닷물을 우리 영해에 방류했다. 이 기간 일본과 국내를 오간 선박은 총 121척으로 이들 선박은 일본 해역에서 132만7000t의 바닷물을 주입한 뒤 한국 영해에 왔다. 김 의원은 "후쿠시마에서 주입한 6703t, 아오모리 9494t, 미야기 2733t, 이바라키 25만7371t, 치바 99만9518t 등 총 128만3472t을 국내 영해에 배출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평형수로 주입한 바닷물의 방사능 오염 여부, 주입 및 배출 시기·지점에 대한 실태조사와 바다의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 등의 역학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후쿠시마 등 8개 현의 수산물 수입을 차단하고 있지만, 정작 선박을 통해 원전사고 인근 지역 바닷물이 국내 영해로 유입되고 있다"며 "그러나 해수부는 2013년 선박평형수 방사능오염 조사 이후 한 차례도 위험성 검증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일본 항구에서 평형수를 실어 올 때 우리나라에 들어오기 전에 미리 공해상에 이를 버리게 하는 의무 등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 네이버 메인에서 중앙일보를 받아보세요▶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朱夏蓉 2020年05月30日 剑梦竹)

信息来源: 湖南日报    责任编辑: 吕峻岭
相关阅读